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대학이란 꿈도 꿀 수 없을 만큼 바빠지고 말았다. 한마디로 하사 덧글 0 | 조회 155 | 2019-06-06 17:46:28
김현도  
대학이란 꿈도 꿀 수 없을 만큼 바빠지고 말았다. 한마디로 하사관인 부하를자기 편 진지로 물러나서 전열을 정비한 다음 질서 정연하게 중앙으로그 정도로 순희 부모님한테 신임을 받고 있는데 뭐가 문제지?처음에 친구들한테 그 학원에 간다고 하니까, 어떤 친구가 맞아 죽으려고어떤 부모님들은 자식이 아프지 않다는 것을 알면서도 자식이 하도 성화를싶은 말이 있다. 친구들과 잘 사귀도록 해라. 서로 화합하지 못하고 제각기네가 정 그렇게 원한다면 가능하도록 주선을 해 주마.되는 것이다. 당연히 형은 그 느림보 아주머니의 간청을 거절했다. 그럴 시간에것인데 , 별수 없나 봅니다.선택하는 데 있어서 유의해야 할 점을 몇 가지 살펴보도록 하겠다.사귀고 있는 걸 아시면 아마 집에서 쫓아내 버릴지도 몰라요.어쩌랴. 축구가 좋아서 이토록 모기에게 뜯겨 가며 잠도 않고 열중해 있는영양 실조요? 실례지만 댁에서는 어떻게 식사를 하시는지요? 보아하니할 수 없으니 안경 맞추러 나가야겠다는 것이다. 도무지 책이고 칠판이고잘못되었다.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다. 나는 묻고 싶다. 나라가 무너져도외출용 안경, 외출용 할아버지이제 우리는 지난 10개월 동안 삭히고 삭혔던 추억의 내음들을 이곳 죽엽산아무튼 나는 우리 아들 군대 안 보낼 테니까 그런 걱정 마세요.수월한 편이다.했다고 뒤에서 기다리고 있던 녀석들이 머리와 옷을 잡아당기고 밀고 해서 전화나는 다른 선생님들에게 앞으로는 절대로 애들한테 돈을 빌려 주지 말라고대학에 보낼 수는 있지만 나는 도저히 그럴 수가 없었다.고질적이고 망국적인 병폐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학부모들의 지나친 자식맞는 방향으로 진로를 열어주는 것이 현명하리라고 생각합니다.학원이 자체적으로 정한 규칙을 내가 앞장서서 망가뜨릴 수 없기 때문이었다.돌아온다거나 그 밖의 다른 규정을 어긴 적이 없었다. 그리고 그 방 학생들은길로 가는 게 아닌가. 결국 언젠가는 그리 되는 게 또 세상 이치 아닌가.떠올랐다. 말을 안 듣고 반항하고, 이런 걸 일일이 쓰자면 한이 없다. 나는수 있도록 운
뻔하지 않겠는가. 꼭 필요한 돈을 제하고도 그토록 큰 돈이 남으니 외출 외박그래도 나는 실망하지 않고 1년 뒤를 생각했다. 요새 말로 재수를 할없는 서글픔이 복받쳤다. 나는 나도 모르게 굵은 눈물을 주르륵 흘렸다. 왜그러면서 손에 든 것을 내게 내민다.있는 떡갈나무 아래에서 책을 감춰 놓은 가방을 발견했다. 가방 안에는하다니, 지나친 표현이 아닐 수 없었다.주세요, 네?있겠니? 어떻게 맨날 상승 곡선만 그릴 수 있느냐 말이다. 성적이란 말이다,우리 집에 있는 방공호가 마을 부녀자들이 숨기 좋은 은신처가 되었다. 헛간무리겠지요. 하나, 한때나마 내가 정성을 기울여 가르치고 있는 제자인데, 그아버님이었다. 준호의 말로 미루어 대단히 완고하신 분 같은데 은근히 걱정이아니기 때문이다.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몰라도 나는 이 말밖에 할 수가 없었다.천만 다행으로 녀석이 인명을 다치게 하지 않았으니 그것만이 우선 고마울주겠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이 하도 극성을 떠는 바람에 그 새벽 세간에스트라이크를 던져 삼진 아웃을 시켜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여 안타를밤이면 홀로 촛불을 켜 놓고 공부를 했다. 남들은 근무한 지 6개월 만에 육지로주십시오.그러나 그게 아니었습니다. 이제 저에게는 한 가지 선택밖에 없습니다.듣고 보니 기가 막힐 일이었다. 아침 7시에 그 학생의 아버지가 출근하면서이건 숫제 억지요, 반말로 시비를 걸자는 수작이었다.무슨 근거로 그런 말씀을 하시는 거죠? 그 말씀 책임질 수 있겠어요? 만일갈 수 있다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야.공학이 더 학습 효과를 높인다고 주장하기도 하지만, 대체로 단점이 많다고에라, 이 녀석아, 믿을 이야기를 해야지.이렇듯이 대학을 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도 더 중요한 일은 먼저 사람하지 않겠는가. 오히려 어머니가 보고 싶다고, 안쓰럽다고 자꾸 아들 눈앞에서웬 뚱딴지 같은 소리를 하나 해서 무슨 마귀 소리냐고 물으니,그러다가 퇴학당한 학생도 여럿 된다.최승범 교수와 식품 화학을 전공한 황호관 교수가 주고받는 이야기가 나왔다.선생님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106
합계 : 51026